koldsleep, 꿈속 주파수를 듣는 심야 공연 ‘이인환각연쇄고리’ 진행
  • 후원하기
koldsleep, 꿈속 주파수를 듣는 심야 공연 ‘이인환각연쇄고리’ 진행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1.11.12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의 주파수’ 주제로 삼은 1인 체험 공연, 강북문화재단 후원
시인, 소설가, 배우, 시각 예술 전문가 등 다양한 장르 작가 참여

서울 강북구의 복합문화예술공간 콜드슬립(koldsleep)에서 11월 13일부터 21일까지 꿈 수집 프로젝트 및 일인용 관객 참여 공연 ‘이인환각연쇄고리’가 진행된다. 이인환각연쇄고리는 해가 진 이후 매 시간 1인 참여를 원칙으로 한다는 독특한 예매 방식을 내세운 공연이다. 이인환각연쇄고리 공연의 특징은 다양한 장르의 창작물이 ‘연쇄고리’ 단계를 거듭하며 다른 형태로 가공되고, 서로 영향받는 것이다. 공연 총 연출, 기획은 연출가 김미현이 맡았으며, 제작은 콜드슬립이 맡았다. 전체 프로젝트는 지역-예술을 연계하는 지역 기반적 특성과 실험적 아이디어를 지원하는 강북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11월 13일 토요일부터 21일 일요일까지 진행되는 이인환각연쇄고리

‘1차 연쇄고리’인 꿈의 텍스트를 재료로 만들어진 ‘2차 연쇄고리’의 주파수는 퇴화되지 않은 기관을 보유한 ‘채널헤드’들만이 감지할 수 있고, 이들 세계관에서는 이런 채널헤드를 관객들로 상정한다. 공연 관객들은 밤이나 새벽 시간 중 선택해 공연 장소를 찾는다. 이후 ‘꿈속 주파수’를 구현한 음악을 체험하며 콜드슬립 주변을 꿈속 세계 안에서 돌아다니듯이 자유롭게 거닌다. 이후 꿈 연구자의 조사에 응해 자신의 꿈에 관한 기록을 남긴다. 이 관객의 기록은 ‘3차 연쇄고리’ 단계에서 소설 재료로 가공된다.

공연이 진행되는 콜드슬립은 기존 관습·형식·장르가 장해물로 작동하지 않는 무중력 공간을 실현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올해 3월 문을 열었다. “예술 언어로 여성·소수자의 서사를 생산하며 서로 연결되고자 한다”는 정체성 아래 예술 교육, 독서회, 실험적 공연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꿈의 주파수를 찾아드립니다.

이인환각연쇄고리에서 1차 연쇄고리 텍스트로는 △김선오(시인) △박하늘(배우) △서이제(소설가) △윤은성(시인) △이아름(작가) △장수양(시인) △호저(작가) △홍세영(희곡 작가) △B(시각 예술 기획자)가 참여한다. 2차 연쇄고리의 음악으로 구성된 주파수는 위지영이 디자인했다. 이후 2차 연쇄고리 공연에서 관객이 남기고 간 꿈 기록은 3차 연쇄고리에서 한주연(작가, 드라마투르그)이 하나의 세계관 및 소설 형태로 완성할 예정이다. 프로젝트의 그래픽 요소 및 출판 디자인은 루드너드리드가 담당한다.

이인환각연쇄고리는 현재 네이버 예약에서 예매를 할 수 있다. 공연은 실제 참여자에게 노 쇼 방지 예약금을 돌려주는 방식으로 무료 진행된다. 콜드슬립 홍보 담당자는 “계속 꿈 주제에 관심을 두고 연쇄고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익명으로 꿈 일기를 기록할 수 있는 자체 웹사이트 드림 네트워크도 11월 안에 오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북구 4.19 거리에 위치한 복합문화예술공간 콜드슬립(Koldsleep)

koldsleep이란???

서울 강북구 4.19 거리에 있는 복합문화예술공간 콜드슬립(koldsleep)은 기존 관습, 형식, 장르가 장해물로 작동하지 않는 무중력 공간을 상상하며 2021년 오픈했다. 예술 언어로 여성, 소수자의 서사를 생산하고 서로 연결되고자 한다.

이인환각연쇄고리 네이버 예약 무료 예매 링크: https://bit.ly/channelhead

드림 네트워크 공식 홈페이지: http://www.koldsleep.com

koldsleep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koldslee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