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정권교체(政權交替)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정권교체(政權交替)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11.06 1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정권교체(政權交替)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후보가 선출됐다. 그는 그 자리에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고 소견을 밝혔다.

정권(政權)은 그동안 한자교실에서 자주 다뤘던 단어이므로 오늘은 교체(交替)만 파자로 알아보겠다.

                                                                                            

자는 머리 두()와 아버지 부() 자의 조합이다.

                                                                                                   

머리 두() 자는 옛날 삿갓 모양을 연상하면 이해가 쉽다.

                                                                                                 

 

자는 아버지어른이라는 뜻을 가진 글자이다. 소전의 그림을 보면 손에 막대기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이것은 무리 내에서 권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나타냈으며 집안의 어른인 아버지를 뜻하게 되었다.

                                              

자는 옛날 아버지[]가 사람들과의 교류를 하기 위해서 의복[]을 갖춰 입고 나가는 모습을 연상하면 된다. 옛날에는 대인 관계, 또는 외출을 할 때는 반드시 머리에 갓을 써야만 의복을 모두 갖췄다는 풍습에서 비롯된 것이다.

                               

     

자는 두 지아비 부(夫夫)와 입을 뜻하는 가로왈() 자의 조합이다.

                                                                                             

자는 요즘 대선 후보들을 비유해서 풀이하자면 서로 말 바꾸기 하는 모습으로 연상된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정정당당하게 정책 대결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 국리민복(國利民福)을 위한 정권교체가 아니라면 그 의미도 퇴색될 수 있다. 본격적으로 여야의 대결이 시작됐다. 지금부터는 상대 후보의 흠집 내기나 비하 발언보다는 정책대결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