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반전(反轉)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반전(反轉)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10.21 10: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반전(反轉)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조폭 유착설'에 등장한 돈다발 사진 논란에 반전이 일어났다. 공개한 사진이 알고 보니 제보자가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고 용도로 올렸던 사진이라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반전(反轉)을 파자로 알아보겠다.

                                                                                          

돌이길 반(), 구를 전()을 쓴다.

                                                                                           

 

자는 민엄호(), 또 우()의 조합이다.

                                                                                           

자는 가파른 절벽, 또는 벼랑의 위쪽이 앞으로 튀어나와 그 밑에서 사람이 살 만한 곳을 본뜬 글자로 산이나 언덕과 관련된 의미를 전달한다.

 

                                                                                                       

 

자는 사람의 오른손을 그린 것이다.

                                                                                                

자는 되돌아오다뒤집다라는 뜻으로 쓰인다.

                                                                                             

구를 전() 자는 수레 차(), 오로지 전() 자의 조합이다.

                                                                                         

갑골문에서는 양쪽에 큰 바퀴와 상단에 차양막이 그려져 있다. 한자가 세로로 쓰이게 되면서 양쪽에 있던 수레바퀴는 단순하게 획으로 그어졌고 짐이나 사람을 싣던 곳은자로 표현되었다. 그러므로 지금의자는 수레를 세로로 그린 것이다. ‘자에는 라는 두 가지 발음이 있다.

                                                                                           

자는 누에고치나 목화에서 뽑은 실을 감아두던 방추(紡錘)를 손으로 돌리는 모습에서 구르다돌다라는 뜻을 표현한 글자다. 실을 감는 방향을 한쪽으로만 돌리는 방추에 비유해 한 가지 일에만 전념한다는 의미에서 오로지오직이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

                                                                                            

자는 회의문자(會意文字)로 이미 만들어진 두 글자가 합해져 하나는 뜻을 [], 또 하나는 음을 [] 나타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