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빈농(貧農)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빈농(貧農)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10.11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빈농(貧農)

                                                                                              

산나물 캐 먹던 빈농의 아들 소년공 이재명(57)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됐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빈농(貧農)을 파자로 알아보겠다.

                                                                                            

가난할 빈(), 농사 농() 자를 쓰고 있다.

                                                                                             

자는 나눌 분(), 조개 패()의 조합이다.

                                                                                          

 

자는 사물을 반으로 쪼갠 모습을 그린 것이고, ‘자는 고대에 사용하던 칼의 일종을 그린 것이다. 그러므로 자는 칼로 사물을 반으로 나누는 모습을 표현한 것이다.

                                                                                         

자는 껍질이 벌어진 조개를 그린 것이다. 고대에는 조개를 화폐 대용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한자에서 자는 화폐나 재물과 관련된 뜻으로 쓰인다.

그러므로 자는 돈이 [] 모이지 않고 나갈 때가 [] 많아 가난하다는 뜻이다.

                                                                                                

 

자는 굽을 곡(), 별 진() 자의 조합이다. ‘자에는 굽히다라는 뜻이 있고, ‘자에는 ’, ‘새벽’, ‘아침이라는 뜻이 있다.

                                                                                            

자는 이른 아침 []부터 허리 굽혀 [] 일하는 농사일을 표현한 것이다.

                                                                                            

요즘 개천에서 용 난다라는 속담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다. 흙 수저, 금 수저에 의해 신분이 정해지고 없는 사람이 성공하기란 하늘의 별 따기 만큼이나 어려운 것이 지금의 사회구조다. 그러나 오늘 이재명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었다는 소식을 들으면서 아직 희망이 보이는 우리사회라고 생각한다. 어려운 가운데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많은 젊은이들에게 하면 된다!’는 파랑새의 희망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