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정책 (政策)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정책 (政策)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10.06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정책 (政策)

                                                                                               

1인당 월 최대 10만 원 캐시백 지급

10, 11월 월간 카드 사용액이

2분기 월평균 사용액보다 3% 이상 증가 시

초과 사용액의 10%를 캐시백(현금성 충전금)으로 환급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政策을 파자로 알아보겠다.

                                                                                               

정사(政事) (), 꾀 책()을 쓰고 있다.

                                                                                              

자는 바를 정(), 칠 복() 자의 조합이다.

                                                                                                         

자는 사람 발자국 모양을 본뜬 글자다. ‘그치다’, ‘멈추다의 뜻을 가지고 있다. 바르지 않은 곳에 발을 들여놓았다면 한 번[]의 실수를 거울삼아 멈춰야 한다는 것이 바를 정()의 파자이다.

                                                                                          

자는 막대기를 손에 쥔 모습을 그린 것으로 치다’, ‘때리다라는 뜻으로 쓰인다.

                                                                                                              

자는 정치를 바르게 [] 하라고 국민들이 항상 손에 [] 회초리를 들고  주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것이 시대가 변함에 따라 촛불또는 태극기등과 같은 사물의 형태로 바뀐 것이다.

                                                                                           

꾀 책() 자는 대 죽(), 가시 자()의 조합이다. ‘자는 대나무 모양을 본뜬 상형문자이고, ‘는 나무에 가시가 달려있는 모습을 표현한 것이다.

                                                                                                   

옛날 종이가 발명되기 전에 대나무 조각을 엮어 글자를 기록했다. 그것을 죽간(竹簡)이라고 했으며, 중요한 계책을 세워 기록한 것이 자이다.

 

국가정책은 서민을 포용해야 한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 여파로 봉급자를 제외한 서민들의 가계 경제는 심각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생계를 위한 최소한의 수입도 없는 상태에서 카드 소비를 늘리게 하고 있다. 서민들은 갚을 능력이 없어 소비 자체를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기존의 카드 사용금액을 초과한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만 지원해 주겠다는 것은 서민을 두 번 죽이는 정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