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과반(過半)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과반(過半)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9.23 2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과반(過半)

                                                                                             

더불어민주당 유력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오는 25-26일 호남 경선에서 과반 득표를 할 경우 결선투표 없이 본선 진출이 가능하게 돼 호남에서도 과반 득표를 할 수 있을지에 정계는 물론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過半을 파자로 알아보겠다.

                                                                                          

지날 과(), 반 반() 자를 쓰고 있다.

                                                                                                   

천천히 나아가다의 뜻으로 쓰이는 착(), 입이 옆으로 돌아간다는 뜻으로 쓰이는 괘()의 조합이다.

                                                                                         

() 자는 뼈 골()의 간략화 된 글자로 보면 된다. 입이 옆으로 돌아가 균형을 잃게 되면 음식물 섭취가 곤란하고, 그로 인해 뼈만 남을 정도로 야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자는 지나다’, ‘통과하다,’ ‘초과하다라는 뜻이 있고, ‘자는 사사롭고 마음이 바르지 못하다의 뜻이 있다. 마음이 바르지 못하다의 뜻에서 자에는 지나치다’, ‘허물’, ‘잘못이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자는 소 우() 자에 여덟 팔() 자가 결합한 모습이다. 소를 해부하듯이 물건을 반으로 가르는 모습, 또는 반으로 나눈 반쪽을 일컫는 데서 이나 절반’, ‘가운데라는 뜻으로 쓰인다.

                                                                                                        

민심(民心)은 천심(天心)이다. 이미 여러 곳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는 민심을 대변하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재창출을 원한다면 민심을 따르는 것이 국민들에게도 좋은 이미지를 남기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과반득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언사(言辭)를 통해 뒤집기를 시도하는 행위는 호남주민들도 원하지 않는다. 호남은 이미 2002년에도 지역출신이었던 한화갑 후보를 선택하지 않았다. 그보다는 호남에 연고도 없고 당내 비주류였던 노무현을 선택할 정도로 놀라운 정치적 선택을 하여 국민들을 놀라게 했다. 이번에도 호남의 성숙한 선택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