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사주 (使嗾)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사주 (使嗾)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9.08 2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사주 (使嗾)

                                                                                                   

공수처 "‘윤석열 고발 사주의혹 사실관계 파악 · 법리 검토 중" 출처 : SBS 뉴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使嗾를 파자로 알아보겠다.

                                                                                                     

일을 시키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쓰이는 하여금 사(使), 감정이나 상황 등을 더 심해지도록 영향을 끼친다는 뜻으로 쓰이는 부추길 주() 자를 쓰고 있다.

                                                                                                  

使자는 사람 인(), 벼슬아치 리/()의 조합이다.

                                                                                             

자는 한 일(), 역사 사()의 조합이다.

                                                                                               

 

자는 옛날 신에게 지내는 제사를 주관하는 사관을 뜻했던 글자였다. 사관들은 제를 지내거나 점을 칠 때 사용하던 주술 도구를 지니고 다녔는데, 그것을 손에 쥐고 있는 모습을 표현한 것이다. 나중에 사관이 임금의 언행이나 역사를 기록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되면서 지금은 역사’, ‘사관이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

역사()는 오직 () 공평하게 공적인 일을 기록한다는 뜻이고, 이것을 담당하는 벼슬아치를 나타낸 것이 자이다.

                                                                                                     

使자는 높은 사람[]이 관리에게 [] 일을 시킨다는 뜻으로 부리다’, ‘그로 하여금’, ‘시키다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

                                                                                            

자는 입 구(), 겨레 족()의 조합이다.

                                                                                              

자는 나부낄 언(), 화살 시()의 조합이다.

                                                                                              

자는 깃발이 나부끼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씨족 공동체를 이루고 있던 고대(古代)에는 민족이나 종족 간의 전쟁이 잦았다. 그러므로 깃발은 하나의 공동체인 겨레를 상징하는 것이었고, 여기에자가 결합한자는 같은 혈연으로 맺어진 친족을 의미했다. 그러므로 겨레’, ‘일가’, ‘무리라는 뜻으로 쓰인다.

                                                                                                  

부추길 주() 자를 파자해보면 같은 민족[]끼리 이간질[]을 해서 서로 사이를 갈라놓는 형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