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시민단체, '8·15광복절 공감평화행사' 호도하는 국민의힘 시의원 규탄
  • 후원하기
안양시 시민단체, '8·15광복절 공감평화행사' 호도하는 국민의힘 시의원 규탄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9.06 1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8월 시청게양대에 민관합동으로 광복절 기념 한반도기 게양식 장면(사진=안양시민단체연대회의 제공)

안양시민단체연대회의, 6·15공동선언실천경기중부본부가 8·15광복절 공감평화행사를 호도하는 국민의힘 시의원들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안양시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는 국민의힘 A시의원에 의해 대표발의(2018.10.18.)로 제정되었다.

이에 8·15 공감평화행사가 시조례에 따라 합법적으로 구성된 남북교육협력위원의 2차례에 걸친 합법적 심의 결정에 따라 시행되었고, 2번째 위원회 심의에서는 행사단체 실무책임자를 위원회에 출석시켜 행사세부내용에 대해 보고를 받고 질의응답까지 하였으며 한 단체의 사업내용은 수정 및 재보고 권고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A시의원과 B시의원은 위원회의 합법적이고 실질적 심사과정을 편향적 요식적 결정인 양 왜곡하며 본인들은 책임이 없는 듯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시민단체는 전했다. A시의원은 본인의 책임없음을 입증한다면서 실명이 담긴 위원회결정서를 위원들의 동의없이 공개하기도 했다고 한다.

또한 민주평통, 광복회, 새마을회, YMCA, YWCA, 안양·군포·의왕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등 42개단체가 참여한 공감평화행사에 대해 일부 시민들이 시공무원에게 빨갱이몰 폭언과 함께 성희롱 민원을 제기해 시정을 마비시키는 것에 대해 침묵하고, 그에 편승하여 공무원에게 평화행사의 약점잡기성 자료 제출을 요구한다고 밝히며 유감의 뜻을 전했다.

시민단체는 이들 시의원이 안양시가 광복절을 전후해 거리에 4,500개의 태극기를 게양, 행사가 있는 공원 둘레길에 이벤트성으로 53개의 한반도기를 게양했을 뿐임에도 광복절에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를 게양했다며 최대호시장 OUT을 외치는 극단적 가짜뉴스에 편승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 역시 유감이라고 밝혔다.

광복회 안양시지회는 이번 평화기원 걸개에 '평화통일이 완전한 광복이다'라고 적으며 우리 선조는 태극기를 들고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해 독립운동을 했으며 분단 적대대결의 한반도를 위해 피흘리며 싸우지는 않았다고 말하며, 한반도기가 89년 보수정권시절에 남북이 단일기로 사용하기로 합의한 평화의 상징이고 광복절에 평화의 의미를 나누는 시민단체행사는 시가 마땅히 권장하고 지원해야 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사정에도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부적절하고 반평화적 공세를 계속한다면 국민의힘이 시민단체의 평화행사를 반대하고 방해하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밝히며 이런 행위가 계속 될 시 행사에 참여한 시민단체들의 기자회견, 릴레이시위 등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시민단체는 안양시와 민주평통, 한반도 평화를 원하는 모든 시민단체가 함께 하는 평화행동을 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2020년 6월 민관합동으로 6.15공동선언일 기념 안양시 평화메시지 선포 장면(사진=안양시민단체연대회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