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조2천억원 투입, 2025년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 도약"
  • 후원하기
문재인 대통령, "2조2천억원 투입, 2025년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 도약"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8.05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보고대회'에서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보고대회'에서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백신을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선정해 앞으로 5년간 2조2천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백신 관련 연구개발·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대폭 확대, 필수 소재·부품·장비의 생산 및 기술을 자급화해 국내 기업들이 생산 역량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도 함께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을 위한 백신산업 생태계 조성, 글로벌 백신 협력체계 강화, 백신 자주권 확보 구상을 밝혔다. 이에 "연간 200명 이상의 의과학자를 새롭게 육성하고, 임상시험 전문인력 1만명, 바이오 생산 전문인력 연간 2천명 등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력 양성에 힘쓰겠다"며 "K-바이오랩 허브를 구축하고, 첨단투자지구도 지정해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백신 파트너십을 거론하며 "실질적 성과로 이어지도록 긴밀히 협력하면서 독일, 영국 등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외국인 투자를 활성화하고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는 등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중 국내 기업 개발 코로나 백신이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의 상용화가 기대되고 있다"며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통한 백신 자주권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차세대 백신인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생산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안에 임상시험 진입도 가시화되고 있다"며 자금 지원, 원부자재 국산화, 특허 분석 지원 등 전방위 지원체계 가동도 언급했다.

이에 이날 출범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에 "비록 늦더라도 이번 기회에 mRNA 백신까지 반드시 개발해 끝을 본다는 각오를 가져 주기 바라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결국 문제의 근본 해법은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며 글로벌 백신 허브 국가로의 도약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