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15
  • 후원하기
『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15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1.07.25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가락이 닮았다

 

 

 

아들아

나는 네가 공부 못하는 게

똥통 학교 다니는 게

재수 삼수 공부하고 공부해도

대학에 계속 떨어지는 게

너무 좋다 그래야 네가 나중 땀 흘려

몸으로 벌어먹고

피로 벌어먹고 살지

그래야만 어디에서 또 누군가

머리로 벌어먹고 입으로, 눈으로도 벌어먹지

하다못해 마음으로라도 벌어먹고 살 게 아니냐

아들아 그래서 나는 네가 골통이라도

오히려 기쁘다 우리 머릴 닮지 않고

발가락을 닮았으니 전혀

아프지 않다

 

 

 


시작 메모

어떤 아름다운 분께서 내 시를 말씀하시기를,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 연대의 마음이 담겨 있는 좋은 시들이라고, 특히 이 시 발가락이 닮았다는 그 속에 담겨 있는 가치가 참 아름답다고 하셨습니다. 이 칭찬을 듣고서는 너무 기뻤지만 괜한 자만과 허영 속됨에 떨어지는 게 아닌가 그것들 떨쳐 버리려 몇 시간이나 엄청 애썼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