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일회담 무산에 "아쉽다, 실무협의 계속 진행할 것"
  • 후원하기
문재인 대통령, 한일회담 무산에 "아쉽다, 실무협의 계속 진행할 것"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7.20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올림픽 일본 방문 무산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아쉬움을 표현하며 앞으로 한일 간 실무 협의를 지속할 것을 지시했다.(사진=청와대 유튜브 갈무리)

도쿄올림픽 일본 방문 무산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아쉬움을 표현하며 앞으로 한일 간 실무 협의를 지속할 것을 지시했다.

20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KBS라디오, T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와같이 전했다.

박 수석은 "(입장 조율에) 상당한 성과가 있었지만, 국민께 설명할 수 있는 수준에 약간 못미쳤다"고 말하며 양국이 이번 협상에서 과거사, 수출규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등 현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런 현안에 대해 더 논의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도 어제 실무협의를 더 진행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히며 실무협의 결과에 따라 올림픽을 마친 후 양국의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전날 일본에 가지 않기로 최종 결정하며 "아쉽다"며 "상황이 이렇게 됐지만 양국 정상이 언제든 만나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일본은 우리의 이웃"이라며 "문 대통령이 지시한 실무협의에서 출발해 외교장관 회담 등을 이어간다면 양국 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