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12
  • 후원하기
『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12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1.07.08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모님

 

 

듣그럽다

한나 둘 서이

또 한나 둘 서이만

그 많던 말 다 버리고

전복죽 냄새나 풍긴다

해도 달도 별도

아닐 기고

꽃피고 새 울고 시냇물 흐르는 건

더더욱 아닐 기고

옛날 아부지나 문딩이 강출이도

아닐 기고

아따, 담배 말요

바가지 말요

화투 말요

듣그럽다는데두

그럼 그년! 말요

맞댄다 맞댄다

활활 아궁이에 불 때듯 눈을 하고

손뼉 치며 글썽,

눈물 한 방울 맹글은 채

 

 


시작 메모
어린애와 같아지길, 더 나아가 갓난아기와 같아지길. 가고 싶은 곳 무턱대고 가다니 얼마나 좋을까. 세상은 온통 아버지 같은 사람들 어머니 같은 사람들, 아들 딸 친구 애인 같은 사람들, 마침내 바람 구름 새 나무 같은 이들. 주면 주는 대로 주워 먹으면 될 뿐. 에걔, 땡전 한 푼 없는 완전한 시간이 오겠네. 바야흐로 그분께서 나를 가장 사랑하는 완전하고 순수한 시간이 오겠네. 그런데 그때가 되면 조금은 추우려나, 조금은 배 고프려나. 그리움이나 외로움, 마음 속 약간의 미움 이런 것들은 어째 좀 남아 있으려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