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피해자협의회, ‘중소기업 학살만행 규탄’ 기자회견…“LG그룹 구광모 회장을 국정감사에 불러라”
  • 후원하기
LG그룹피해자협의회, ‘중소기업 학살만행 규탄’ 기자회견…“LG그룹 구광모 회장을 국정감사에 불러라”
  • 이창호 전문 기자
    이창호 전문 기자 mice8520@gmail.com
  • 승인 2021.07.06 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국회서 LG 특허기술탈취, 부당거래중단 등 성토
LG전자 이방수 사장 피해보상 협상 약속 파기 비판
총수 일가 탈세, 입찰비리, 채용비리 등 의혹 고발
정부와 국회에 중소기업 피해보상 협상 중재 촉구

LG그룹피해자협의회(회장 김성수)와 구국실천국민연합(대표 연도흠) 등의 여러 시민단체가 6일 오전 9시 30분부터 국회 앞에서 ‘LG그룹 중소기업 학살만행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LG그룹피해자협의회는 LG그룹으로부터 특허기술탈취, 부당한 거래중단, 대리점 갑질, 상표도용 등의 피해를 당한 중소기업 대표들이 결성한 단체이다. 기자회견을 함께 진행한 구국실천국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피해자협의회의 피해보상 활동을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피해자협의회는 6일 오전 국회 앞에서 ‘LG그룹 중소기업 학살만행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해 국회가 LG그룹 구광모 회장을 국정감사에 불러 피해보상 협상 중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LG그룹피해자협의회는 6일 오전 국회 앞에서 ‘LG그룹 중소기업 학살만행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해 국회가 LG그룹 구광모 회장을 국정감사에 불러 피해보상 협상 중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피해자협의회 김성수 회장은 서오텔레콤 대표로서 LG가 요청한 기술설명에 응했다가 기술만 도용당했다고 주장하며 십수 년째 소송을 벌이고 있다. 피해자협의회의 회원사인 오렉스(정신현 대표)는 LG디스플레이로부터 협력을 약속받고 200억 원을 투자했으나, LG는 기술만 빼가고 거래를 중단했다며 분쟁을 벌이고 있다.

피해자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LG그룹으로 입은 중소기업의 피해사례를 알렸다. LG그룹 총수 일가의 탈세, 채용비리, 입찰비리, 일감몰아주기 등의 범죄 의혹을 짚으며 고발 의사도 밝혔다.

LG그룹 구광모 회장(사진출처: 매한DB)
LG그룹 구광모 회장(사진출처: 매한DB)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개입도 촉구했다. 국회가 9월 예정된 국정감사에 LG그룹 구광모 회장을 불러 LG의 갑질 횡포를 따지고, 피해 중소기업의 보상 협상 중재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LG그룹피해자협의회 김성수 회장은 “협의회가 올해 4월 LG와 SK의 배터리 분쟁 시 미 대사관 앞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내고, LG의 부도덕성을 세계에 알리는 기자회견을 추진했었다”며 서한 내용도 공개했다.

또한 피해자협의회의 이 같은 공개서한 기자회견 계획을 알게 된 “LG전자 이방수 사장과 박일규 상무가 기자회견을 취소하면 상생방안을 찾고 피해보상 협상에 나서겠다 약속했는데, SK에 2조 원을 받고 나서는 딴소리를 한다”며 약속 위반을 성토했다.

LG그룹피해자협의회는 향후 문재인 대통령과 로버트 랩슨 주한 미 대사,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고, 경찰과 검찰에 고소 고발을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피해보상 활동을 예고했다.

이창호 전문기자 mice8520@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