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그리고 세월호
  • 후원하기
마이애미, 그리고 세월호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1.06.30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애미, 그리고 세월호

 

그날도 평소와 다름 없었다.

플로리다 다운타운을 벗어난 지하철은

내 마음처럼 무심히 앞으로 갔고

나는 지하철 객차처럼 아무 생각 없이 마이애미로 향했다.

 

그 날은 기분이 매우 업되어 있었다.

내년에 고3이 되고 아마 이 여행을 끝으로 입시전쟁의 전사가 될 것이다.

300여명의 설레는 마음이 모여서인지

연안부두 잔잔한 물결에도 배는 더 출렁거렸다.

 

죽음은 그렇게 다가오고 있었다.

아무도 모르는 죽음의 시각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죽을지 모른다지만

마이애미의 죽음과 세월호의 죽음은 인생이라는 x축에

억울함이라는 y축이 만나는 변곡점이 아니다.

 

인간, 그 더러운 탐욕이

생떼 같은 아이들을 영원히 보지 못하게 만들었고

모두가 잠든 새벽에 그들의 포근한 행복을 송두리째 앗아간 것이다.

그 빌어먹을 인간의 더러운 욕망이 적재함에 넘쳤고

아파트 기둥을 부식시켰다.

언제까지 이유도 모른 채 죽어가는 주검을 방치할 것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