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박탈(剝奪)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박탈(剝奪)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6.29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박탈(剝奪)

                                                                                               

최근 청와대가 1995년생,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1급 상당의 청와대 비서관으로 임명한 것을 두고 2030세대가 박탈감닷컴을 만들어 불만을 표출하는 등,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는 뉴스가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剝奪을 파자로 알아보겠다.

                                                                                                       

 

자는 나무에서 껍질, 또는 나뭇잎에서 색을 추출해 옷감에 물들이던 옛날 풍속을 연상하면 된다. 칼 도()가 글자 오른쪽에 자리할 때는 칼날을 세운 모습으로 자형이 [: 선 칼도 방] 변형돼서 쓰인다.

                                                                                              

자는 큰 대()와 새 추()의 조합이다.

                                                                                              

자는 작은 새를 본떠 만든 상형문자이다.

                                                                                                         

자의 아래는 손 모양을 본떠 만든 마디 촌()이다.

                                                                                            

자는 큰 새가 작은 새를 낚아채는 형상이다. 즉 약육강식(弱肉强食)의 생존경쟁의 살벌함이 그대로 표현되어 있는 자형이다.                  

                                                                                                       

지금 우리나라 실정은 2030세대들에게는 대학입시에서 취업까지 이어지는 삶과의 전쟁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청와대의 이번 인사 발령은 그들에게 분노를 뛰어넘어 공정(公正)’이라는 단어가 역겹다고 할 정도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하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공정한 세상을 보여줘야 할 현 정부의 이번 인사(人事) 조치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