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로 ‘조국의 시간’ 해설 방송을 하면 조회수 100 만 갈 것 같지 않아? 대선시계 (時計? 視界?) (4)
  • 후원하기
유튜브로 ‘조국의 시간’ 해설 방송을 하면 조회수 100 만 갈 것 같지 않아? 대선시계 (時計? 視界?) (4)
  • 이원환 전문 기자
    이원환 전문 기자 lwh15554@daum.net
  • 승인 2021.06.06 18: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글쓴이는 페이스북 (온라인,가상세계)와 현실 (오프라인, 대면 접촉 대화)가 완전히 구분되어 있음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근 대면접촉 커피, 식사, 음주 동안 조국의 시간이 화제에 오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조국의 시간이 오프라인에서 화제에 오르지 않는 상황에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연설 (‘시정연설’? ‘당선 연설’?)은 당연히 화제에 오르지 않는다.

송영길 대표가 연설을 했는지도 아는 사람이 없다.

맞아!

우리는 방송, 신문에 엮여 있는 거야. 그들이 보도하지 않으면 우리는 알 재주가 없어. 밥 먹고 살기도 바쁜데. 유튜브고 무엇이고 언제 봐? 유튜브 어떻게 믿어?”

 

그래도, 지금 이 순간,

유튜브로 조국의 시간해설 방송을 하면 조회수 100만 갈 것 같지 않아?

이미 누군가 준비하고 있겠지만.

어느 유튜버, 조국 전 장관을 모실 수 있으면 모셔서 LIVE로 방송하면 조회수 수백만 될 텐데.

 

이미 무시되어 버린 송영길 대표의 담화문(?) 비판을 해 보자.

대안 없는 비판은 글쓴이도 싫어한다.

용산 미군기지에 층고제한을 풀고 서울시장과 협조하여 30만호 고층 영구임대아파트를 지어서 나이 어린 순, 자식 많은 순, 소득 낮은 순(소득이 없으면 1순위)으로 임대해 주라.”고 주장한다.

송영길 대표의 부동산 관련 발표 원문을 보자.

무주택 실수요자에 대한 LTV 10% 추가 완화를 당정이 합의했습니다. 부족한 점은 개선 보완해 가겠습니다.

재산세를 현실화하고 조정하겠습니다. 1가구 1주택자 양도세, 종부세 조정문제는 정책의원총회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론을 내겠습니다.“

뭐 좀 이상한 느낌이 든다.

정책의원총회를 통해 결론을 낸다는데 정책의원 총회는 민주당 정책위원회 위원 (위원과 의원은 다르다!) 총회를 말하는지, 정책위원회 위원이 전부 국회의원이라면 정책의원총회가 틀린 말은 아닌데.

“LTV 10% 완화 당정이 합의했다. ”

민주당과 행정부가 합의했다? 정부측은 누구인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기재부나 금융위가 은행에 대고 10% 완화하라고 그러면 , 알겠습니다. 밤을 새워서라도 1주일 만에 시행하겠습니다라고 할 것 같은가?

대한민국 은행, 정확히는 금융지주(금융지주가 은행을 100% 소유하고 있다)의 주주 2/3가 외국인이다.

국민은행이름 바꿔야 된다. ‘외국민 은행이다. ‘하나은행바꿔야 된다. ‘둘이 은행이다. ‘우리은행바꿔야 된다. ‘남의 은행이다.

 

이것이 졸속발표인 것이다.

국민이 관심을 둘 시간이나 정보가 없어 그렇지.

이것 알면 송영길 대표 참모진들 실력 없다고 얼마나 뒷담화 할까?

혹시 송영길 대표 본인이

조국 전 장관과 동년배로서 이상한 경쟁심리로 먼저 내지른 것 아닌가?어차피 대통령 출마도 안 할 거면서 왜 그랬을까?

~ . 대통령 출마할 생각이 조금 있다고?

그러면...

이해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아래 사진을 올린 어느 페이스북 친구의 글입니다.

이름을 밝히는 것은 본인의 동의를 얻고 하겠습니다.

 

“ <조국의 시간> 해부 4...!

고통스러웠던 임명식 (p. 32-38)

1. "검찰의 수사와 야당의 정치적 공세가 더 거세질 것입니다. 아무래도 제가 오래 장관직에 있지 못할 것 같습니다. 미리 후임자를 생각해두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재임하는 동안 최대한 속도를 내서 개혁조치를 하겠습니다." 36일짜리 장관이 될 줄은 몰랐지만, 이러한 판단을 대통령께 말씀드려야 했다.

2. 임명장을 들고 집에 돌아왔으나 가족 누구도 즐거운 표정이 아니었다. 가족들은 89일 장관 지명 이후 꼬박 한 달간 이어진 검언정의 합작 공세에 지칠대로 지쳐 있었다.

3. 인사청문회가 열리기 전에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이 있었고 인사청문회 마지막 날 배우자가 전격 기소된 상황이었지만, 핵심 의혹이었던 사모펀드에 대해서는 나는 물론이고 정경심교수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알고 있었다. 권력형 비리 주장은 정말 황당했다. 이후 기소가 이루어진 인턴 체험활동 건에 대해서는 실제 활동을 했는데 무슨 형법적 문제가 되겠느냐는 안이하고 순진한 생각을 하고 있었다. 검찰은 '멸문'을 꾀하는 '사냥'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말이다.

4. 2019년 하반기에 벌어진 사태를 예상했다면 대통령께서는 절대 입각을 권하지 않았을 것이고, 나 역시 끝까지 고사했을 것이다.

5. 내가 자진사퇴했다면? 수사와 기소는 계속됐을 것이다. 장관지명이 철회되었다면? 문재인 정부를 정면으로 타격하는 수사를 벌였을 것이고, 윤석열은 검찰총장으로 끝내려 했을까? 야당과 언론은 검찰개혁에 동참했을까? 검찰은 국회의 검찰개혁안 통과를 순순히 받아들였을까? 그러나, 역사는 가정을 허락하지 않는다.

어차피 '개혁의 길'에 들어서 있었던 것입니다. 멈출 수 없는 것입니다. 걷다가도 뛰다가도 엎어지고 코가 깨지다가도 어차피 가야만 하는 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단 한 번 원망하지 않는 조국 장관이 참 존경스럽습니다. 아마도 평생 동지일 것 같습니다.“

페이스북 친구(이름은 차후에 밝힘)의 사진 캡쳐
페이스북 친구(이름은 동의 후에 밝힘)의 사진 캡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