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와 건강 이야기 (89강)
  • 후원하기
사주와 건강 이야기 (89강)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5.28 2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주와 건강 이야기 (89)

                                                                                                          

사주팔자 구성에서 가장 좋은 것은 오행[목화토금수]이 골고루 다 들어있는 것이다. 가장 나쁜 것은 오행의 균형이 깨지고 한쪽으로 쓸려있는 것이다. 오늘은 사주에 흙은 많고 물이 없는 경우 어떤 부분에 건강이 취약한지에 대해 알아보겠다.

                                                                                                     

위 사주는 올해 46세 여자 분의 팔자 구성이다. 흙은 지나치게 많고 물이 없다. 물은 목을 오행으로 가지고 태어난 사람에게는 인성이 된다.

인성이란 스승과 후원자, 어머니, 인격, 양심, 도덕성, 체면, 인내심, 적응력, 학업능력, 연구, 지혜, 인자함, 문서 등을 담당하고 있는 십성이다.

인성이 없으면 참을성이 부족하고 인덕이 없으며 학업 성취, 취업 등에서 불리하다. 생각도 깊이 있게 하지 못하고, 즉흥적으로 행동하지만 본인이 기댈 곳이 없으므로 자립의지는 강하다.

인성은 육친(六親) 관계에서 어머니를 뜻하는 십성인데 무인성이다. 이 사주 주인공은 실제로 친정어머니와 서로 등을 지고 살아가고 있다.

                                                                                              

여름이 한참 기승을 부리는 7월 달이고 연간(年干)화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고 물은 한 방울도 없어 사주가 더욱 메마른 형상이다. 자연 현상을 그대로 대입해보면 목 나무가 거의 고사(枯死) 직전이다.

                            

             

금의 형상은 큰 바위에도 비유된다. 메마른 땅에, 하물며 나무가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기에 힘겨운 큰 바위 위에 있으니 척박한 환경이다. 더구나 관()은 여자에게는 남편에 해당된다. 십이운성으로 갑신(甲申)은 끊어진다는 절() 지다. 부부 해로는 힘든 사주 구조다.

이 사주의 주인공은 이혼하고 현재 혼자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