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차기(次期)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차기(次期)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5.04 1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차기(次期)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제청을 받고 새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기사 출처: 朝鮮日報)

오늘 한자 교실에서는 차기(次期)로 선임되었다는 의미에서 차기(次期)라는 한자를 파자(破字)로 알아보기로 한다.

                                                                                          

 

자는 두 이()와 하품 흠()의 결합이다. 피곤하여 하품() 하며 다음으로 미룬다는 뜻과 두 번째 []를 뜻하여 으뜸의 바로 아래, 다음에 이어서라는 뜻이다.

                                                                                                         

자는 그 기() 자와 달 월() 자의 결합이다.

    

자는 옛날에 대나무를 엮어 만든 소쿠리로 벼 껍질을 분리할 때 썼다. 그것을 올려놓는 대()의 모양을 합한 것이 자이다.

그러나 지금은 가리키는 말의 뜻으로 쓰이며, ‘그것이나 만약’, ‘아마도라는 여러 가지 의미로 가차(假借) 되어 사용되고 있다.

                                                                                                    

자는 초승달을 그린 것이다. 태양을 뜻하는 해 일() 자가 시간이나 태양의 작용을 나타낸다면, 자는 달이 차오르고 지는 주기적인 것과 관계된 의미를 전달한다.

                                                                                                    

옛사람들은 달이 주기적으로 변하는 것을 보고 시간의 흐름을 알았고, ‘기약하다약속하다라는 뜻으로 을 합해서 자를 만들었다.

次期 : 다음의 시기(時期)

        ⓶ 다음 계제(階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