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배,복숭아 개화 평년 대비 8~14일 빠를 것"
  • 후원하기
경기도농업기술원, "배,복숭아 개화 평년 대비 8~14일 빠를 것"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4.06 2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예방을 위해 방상팬, 스프링클러 등 사전 점검, 기상상황 수시 확인, 인공수정 여러 번 실시와 수정벌 활용, 열매솎기 시기 조절 등
과수화상병 방지를 위한 사전 약제방제 시기 조절 필요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올해 배(안성), 복숭아(이천), 사과(포천) 꽃 만개 시기를 4월 9~12일, 4월 10~13일, 4월 24~27일로 각각 전망했다. 복숭화 개화 모습.(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올해 배(안성), 복숭아(이천), 사과(포천) 꽃 만개 시기를 4월 9~12일, 4월 10~13일, 4월 24~27일로 각각 전망했다. 배, 복숭아는 평년 대비 8~14일 빠른 것으로 저온 피해로 인한 과수 피해가 없도록 관리·점검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기원은 개화 시기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3월 기온이 평년 대비 2.4℃ 올라 그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꽃의 경우 개화 시기에 기온 –2℃가 1시간 이상 지속될 경우 암술이 고사해 수정이 이뤄지지 않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방상팬(동(凍)상해 방지용 송풍기), 스프링클러 등 예방 시설을 미리 점검하고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는 등의 대비가 필요하다.

피해가 발생하면 수정벌을 이용하거나 인공수분을 여러 번 실시해 과수 결실량을 높여 주고 열매솎기 작업은 나무에 열매가 완전히 열린 후에 해야 생산량을 높일 수 있다.

사과나 배나무의 잎, 줄기, 꽃, 열매 등이 말라죽어 농가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과수화상병은 개화 시기에 따라 사전 약제방제 시기가 정해진다.

개화기 방제는 만개(80% 개화) 후 5일 전후에 1차, 15일 전후에 2차 방제(1차 살포 후 10일)를 실시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같은 지역이라 하더라도 지형과 품종에 따라 만개일이 다를 수 있으므로 꽃 피는 상황을 확인해 약제 살포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김현기 경기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매년 이상저온으로 인한 피해가 되풀이되는 만큼 상습 피해 농가에서는 미리 꽃가루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고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약제도 적기에 살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