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빼앗긴 일상에도 오는 봄
  • 후원하기
[김문영 비시 詩帖] 빼앗긴 일상에도 오는 봄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mediapia.co.kr
  • 승인 2021.02.26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빼앗긴 일상에도 오는 봄>

 

왁자지껄 시끌벅적하던 소비가 멈추고

회사 근처 폐업하는 식당이 늘어난다

정의를 외면하는 무지의 언어 마구 뿌려지지만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겨울의 끝이 보인다

꽁꽁 얼었던 흙 돌 길 나무 풀 계곡 기지개 켜는구나

저 언 것들 얼었을 뿐 죽은 것은 아니었구나

온기 남은 손으로 언 것들 쓰다듬으니 낮게 아주 낮게 숨소리 들린다

손이 너무 시리다

아무리 손 시리더라도 언 것들 일으켜세워야 한다

죽지않고 일어난다면 그까짓 손시림이 무슨 대수랴

한파경보 발령되는 혹한의 시간 우리는 일상을 동경했다

그저 평범한 일상, 그 소중한 시간이 돌아오기만 고대했다

그러나 지난 겨울 평범한 일상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시간 흘러 빼앗긴 일상 바라보며 달려오는 봄

산 넘고 물 건너 달려오는 온기 실은 바람

꿈을 이루기 위해 몸부림치는구나

도저히 깨지지 않을 단단한 얼음 녹아내리고

산 길을 걷는 발걸음도 가벼워진다

어린아이 볼에도 바알갛게 봄이 달라붙는다

저 아이 바알간 볼 속에 희망이 있다

전염병 퇴치하고 평화 지키기 위해

전쟁연습 합동 군사훈련 따위 집어치우자

서로 만나 보듬어 안고 눈 질끔 감아보자

너와 나, 우리의 온기로 이별의 가슴 아픈 한도 풀어내자

번영 평화 통일의 새세상 열어야 한다

빼앗긴 일상에도 봄은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지 않은가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