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온라인으로 새별오름 들불 놓기 행사 개최
  • 후원하기
제주시, 온라인으로 새별오름 들불 놓기 행사 개최
  • 조연주 전문 기자
    조연주 전문 기자 beautypearl0410@naver.com
  • 승인 2021.02.27 0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대응 적극적인 방역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
- 행사관련업·예술인 지원과 농수산물 소비촉진 등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 대면행사는 취소·오름 불놓기는 날씨에 따라 조정하기로
사진=제주시제공

제주시는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2021 새별오름 들불놓기’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오름 트래킹과 버스킹·예술인 공연 등 대면 행사는 모두 취소하고, 오름 불놓기와 부대행사를 온라인과 드라이브인, 드라이브스루 등 비대면으로 진행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새별오름 불놓기’는 3월 13일(토) 저녁 7시 30분부터 시작할 예정이나, 유튜브 등 매체를 통해 세계 여러 나라에 제주를 홍보할 수 있는 영상으로 제작하기 위해 기상 상황에 따라 일정을 3월 8일부터 14일 기간 중 조정할 예정이다.

또한 드라이브인의 경우, 참여자 및 행사 관계자들의 안전과 주차장 수용 능력, 방역수칙 등 모든 여건을 고려하여 사전예약으로 선정한 차량 400대 한정 관람만을 허용할 계획이다.

집에서 가족과 함께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도민 협조가 필요하다. 새별오름은 평소에도 수많은 도민과 관광객이 즐겨 찾고 있는 곳인 만큼, 제주시는 오름 불놓기 행사 준비 및 안전을 위해 3월 8일부터 14일까지 새별오름 등반을 금지하고, 광장과 주차장 진입도 일부 제한키로 했다. 사전에 드라이브인으로 예약한 시민만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도록 행사를 진행함에 따라 시민들을 대상으로 현장 방문은 자제하고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유튜브를 시청하는 등 온라인으로 행사를 즐겨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행사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과 행사관련업 지원, 농수산물 소비촉진을 통한 다방면의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마련했다. 우선 제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창작 등 공연 기회가 부족한 예술인들을 위해 예술단체 및 예술인으로부터 제안서 공모를 거쳐 총 50편을 선정하여 영상제작비를 지원하고, 그중 우수작 10편에 대해서는 별도 일정을 마련하여 온라인 공연을 진행키로 했다.

또한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고업, 음향 장비 대여, 행사 대행업 등의 관련업 종사자들에 대한 일자리를 제공하여 지역경제에 다시금 활력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제주시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naver쇼핑과 11번가쇼핑을 활용하여 제주시가 보증하는 농수산물 특별기획 판매를 3월 8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한다.

이와 관련해 생산자단체인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한림수협, 제주어류양식수협과 협력하여 전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판촉 활동(세척당근, 한라봉, 천혜향, 뿔소라, 참조기, 갈치, 광어어묵 3종, 총 9개 품목 대상)을 펼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1차 산업 종사자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제주시는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지속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진행되는 만큼, 완벽한 사전 준비를 통해 성공적인 축제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시는 “이번 행사 개최에서는 무엇보다도 시민들과 관광객 모두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사안”이라며 “코로나19라는 위기 상황에서 더욱 철저한 방역체계를 바탕으로 행사를 완벽하게 치러내는 등 감염 및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가 빠른 시간 내에 종식되어 내년에는 탁 트인 새별오름에서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들불축제를 만들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