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 후원하기
이유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1.02.18 0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

꽃이 꽃으로 피어나는 건
수많은 고비를 스스로 이겨냈기 때문입니다.

꽃으로 피어난 꽃은
스스로의 아름다움을
혼자만의 것으로 소유하지 않습니다.

벌에게, 나비에게 달콤함을 나누고
사람에게 눈 호강을 줍니다.

나이를 먹는다는 건
그리 슬픈 일이 아닙니다.

꽃처럼 수없이 많은 고비를 이겨내고
수많은 사람들에게 수많은 덕을 나누며
수많은 주름을 만드는 것입니다.

아름답게 살아온 사람의 주름은
꽃처럼 향기가 납니다.
여생이 조금 더 아름답기를 원하신다면
나 아닌 곁을 한 번 더 살피고
나의 향기가 멀리 퍼지기를 노력해야겠지요.

나를 위해 꽃피운 당신의 향기에
오늘 행복합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