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초
  • 후원하기
복수초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1.02.15 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초

겨우 내내 얼마나 그리웠으면
눈 쌓인 땅을 뚫고 나오겠는가?

그리움이 쌓이면 한이 된다는데
한으로 남기 직전에
머리에 흰 눈을 이고 피어나는 꽃

가장 먼저 봄을 안고 세상에 나와
산허리를 노랗게 수 놓고
바람꽃, 청노루귀에게
남은 봄을 맡기고 저물어 가는 꽃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