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설
  • 후원하기
서설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1.01.26 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말 많이 그리웠어.
눈이 오기를 기다렸어.

네가 떠나며 남긴 말
하루에도 몇 번씩 생각했어.

떠오를 때마다 하늘을 바라보았어.
구름이 지나갔고
구름윤곽에서 너를 찾았어.

시간이 지나며 두려운 것은
너의 모습이 마치 구름처럼
흐트러지는 것이야.

첫눈이 내렸고
나도 모르게 내 걸음은 그곳으로 향했어.

수없이 많은 생각 중에
네가 오기도 하고 나 혼자 남기도 했어.

결국 오랜 기다림은 홀로였어
오늘 온 눈은 서설이 아니었어.

그래도 내 바램은
누군가에겐 서설이기를...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