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추천] 꽃피는 순서로 만나는 남이섬 나무, '나무 입문 3'
  • 후원하기
[신간 추천] 꽃피는 순서로 만나는 남이섬 나무, '나무 입문 3'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22 1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감처럼 보고 이야기책처럼 읽는다.
꽃 피는 순서로 220여 종의 나무를 만난다!

이 책은 남이섬에 사는 나무를 소개하는 책이다. '나무 입문 1,2권'에 이어 남이섬 나무와 공원, 산, 강변 등에서 마주치는 일상의 나무를 잘 알 수 있게 해준다. 나무 입문 시리즈 마지막 권인 3권에서는 남이섬 나무 220여 종 가운데 5월 중순 늦봄부터 9~10월 가을까지 꽃이 피는 75종을 63편의 글로 풀었다. 나무와 함께 시기에 맞는 꽃을 알아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평소 궁금했던 나무를 사전처럼 찾아볼 수도 있다.

남이섬에는 적잖은 종류의 나무가 있는데, 집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나무와 수목원에 가야 볼 수 있는 나무도 있다. 이런 나무들에 관한 기본 정보가 꽃이 피는 순서로 책에 실려있다. 개화와 결실의 시기는 '꽃 피는 순서로 만나는 남이섬 나무'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남이섬을 기준으로 적혀 있다.

그것만 싣는다면 수목 도감이겠지만 읽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기본 정보와 함께 과거와 현재, 오늘날에 이르는 우리의 이야기도 곁들였다. 저자의 개인적인 감상이 아닌 대부분 나무의 문화사, 즉 나무와 인간의 관계를 나무에 얽힌 이야기를 통해 알 수 있다.

저자는 '나무 초보'들도 남이섬 나무를 통해 그 나무를 기억하길 바라며 책을 썼다고 한다. 어디에 있든 나무는 그 본성 그대로이기에 독자가 남이섬 나무를 다른 곳에서 마주치더라도 알아보고 반가워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렇기에 이 책의 제목을 굳이 남이섬에 한정하지 않고 '나무 입문'이라고 지었다.

나무에 관한 기초 지식이 없는 사람도 읽을 수 있도록 되도록 쉽게 풀이가 되어 있다. 부득이한 경우 한자로 된 식물 용어가 적혀 있지만, 저자는 좋든 싫든 평생 함께 할 삶의 반려자인 나무에게 사람들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믿는다고 전한다. 이 책을 읽은 독자라면 분명 나무에 관한 저자의 생각에 동의할 것이다.

꽃, 잎, 열매, 수피 등 나무의 생김새와 특징을 기본으로 나무 이름의 유래, 나무에 얽힌 이야기, 시・소설과 같은 문학 작품, 약재로서의 나무 정보와 함께 관련 교양과 지식까지 풍부하게 만나볼 수 있다.

저자 민점호는 지리산 자락 산청에서 태어나고 자라며 일찍이 산을 오르며 쏘다녔기에 몸과 눈으로 익힌 나무가 꽤 많았다. 나무를 좋아해 여러 나무 책을 섭렵했고,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나와 오랫동안 어른과 어린이 책을 기획·편집하며 나무 책을 만들기도 했다.

쓴 책으로는 어린이 위인전 '성실하게 모든 꿈을 이룬 벤저민 프랭클린', 수학 동화 '만파식적을 찾아서' 등이 있고, 번역한 책으로는 생태 동화 '애호랑나비', 동화 '떡갈나무 호텔', 그림책 '화장실 로켓' 등이 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