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주2회 실시
  • 후원하기
경기도,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주2회 실시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13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노인요양시설 1,193곳 종사자 31,577명 검사 대상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즉시 보건소 신고와 격리 조치
경기도가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전수 검사를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한다.

경기도가 오늘부터 3월 31일까지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전수 검사를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한다.

13일 도에 따르면 지난 달부터 지난 달부터 시설 종사자에 대해 주1회 PCR(유전자증폭) 진단 검사를 실시, 선제적 감염 예방을 위한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기요양 2등급 이상의 고령층을 보호하는 노인요양시설은 현재 도내 1,193곳에서 3만1,577명의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다. 외부 종사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전파 위험과 중증 전환율이 높은 곳이다.

신속항원검사는 기존의 PCR(유전자증폭)방식에 비해 정확도는 다소 낮지만, 검체 채취 후 결과 확인까지 소요시간이 15~20분에 불과해 3~6시간 정도 걸리는 PCR방식보다 검사시간을 크게 줄이고 빠른 예방 조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7일 수원시 소재 체외진단키트 전문 연구 개발업체 SD바이오센서가 기증한 진단키트 30만 개를 활용하여 검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9월 이 진단키트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고, 지난해 11월 전국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식 허가를 받았다.

검사는 보건소 교육을 받은 시설 내 자체 간호 인력을 통해 진행하며,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고 양성자 격리공간 또는 독립된 공간으로 이동, 격리 후 PCR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게 된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확진자 조기 발견을 통한 분리, 예방조치가 최선의 방법”이라며 “이번 검사는 노인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외에도 많은 사람들을 지키는 선제적 조치가 될 수 있다. 시‧군과 시설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