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맹점주들, "'배달특급' 이제 우리들의 '희망'입니다"
  • 후원하기
경기도 가맹점주들, "'배달특급' 이제 우리들의 '희망'입니다"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11 1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특급’ 한 달 이용한 소상공인들 입 모아 “큰 도움되고 있다”고 평가
- “낮은 수수료에 경제적 이익 더 커지는 것은 물론, 심적 안정감도 되찾아”
- 화성시소상공인연합회 김창석 부회장 “서비스 지역 확대로 더욱 많은 소상공인들이 혜택 받길”
배달특급 2020년 12월 ‘지역화폐 사용률 약 67%, 재주문율 약 50%’ 기록
출시 한 달이 지난 ‘배달특급’이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며 소상공인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사진=배달특급 홈페이지 갈무리)

출시 한 달이 지난 ‘배달특급’이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며 소상공인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파주시에서 중식당을 운영하는 길상섭 씨는 처음 ‘배달특급’에 가입할 때만 해도 반신반의했다. 민간배달앱의 높은 수수료는 늘 부담이었지만, 그렇다고 낮은 수수료의 공공배달앱이 잘 될 것 같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달간 영업 이후 길 씨의 생각은 바뀌었다. '배달특급'으로 벌어들인 수입은 약 800만 원이었지만, 수수료는 8만 원만 부담하여 형편이 훨씬 나아졌기 때문이다.

길 씨는 “우리 가게가 잘되는 것을 보고 근처 중국집이 대부분 배달특급에 가입했다”며 “앞으로 ‘배달특급’이 수익을 늘려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게 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생긴다”고 전했다. '배달특급'으로 낮아진 수수료는 물론 근심걱정까지 덜어준 셈이다.

화성시의 보쌈 전문전 황진성 대표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배달과 포장에 주력할 수밖에 없는 처지지만, 항상 높은 수수료에 대한 안타까움이 앞섰다.

그러던 중 반신반의하는 심정으로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에 가입했고, 한 달간 배달특급을 통해서만 1,0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에 따른 수수료는 10만 원에 불과했다.

황 씨는 “배달특급에 참여한 것이 늘 막막했던 지난해 가장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대로 배달특급 매출이 자리를 잡아준다면 수익이 계속 늘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화성시소상공인연합회 김창석 부회장은 “‘배달특급’이 한 달 만에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주변 상인들이 한시름 놨다는 이야기들을 많이 전한다”며 “소비자 혜택을 통한 지역화폐 이용으로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많은 소상공인들이 배달특급에 동참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올해 서비스 지역이 추가된다고 들었는데, 더욱 많은 소상공인 동료들이 우리처럼 도움을 받고 함께 행복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2월 1일 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한 달간 총 가입 회원 11만 명, 총 거래액 30억 원을 넘기며 돌풍을 일으켰고, 같은 기간 지역화폐 사용률은 약 67%, 재주문율도 50%를 넘기며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잡았다는 평가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실수익이 늘어난 소상공인들이 다시 소비자에게 혜택을 돌려줄 수 있도록 가맹점 자체 할인 혜택 제공 등의 기능도 준비 중에 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