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다함께돌봄센터' 인력, 비용 지원으로 아동돌봄 틈새 해소
  • 후원하기
경기도, '다함께돌봄센터' 인력, 비용 지원으로 아동돌봄 틈새 해소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10 2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함께돌봄센터 인력 지원 확대 : 12개 시·군 56명 → 20개 시·군 99명 (43명 증원)
- 긴급돌봄, 저녁돌봄 등 돌봄시간 연장과 장애 아동 돌봄 수요에 부응
아동돌봄프로그램 예산 지원 확대 : 14개 시·군 57곳 → 22개 시·군 100곳
- 아이들을 위한 놀이형 프로그램, 안전교육 프로그램, 기타 지역 맞춤형 돌봄 프로그램에 사용
경기도가  ‘다함께돌봄센터’  인력 및 예산을 확대하여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지원한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다함께돌봄센터’ 긴급돌봄 인력을 추가 배치 및 아동돌봄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을 확대, 맞벌이 가정 등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위해 지역별로 다양한 맞춤형 돌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0일 경기도는 올해 15얼 5천만원의 예산을 마련하여 다함께돌봄지원센터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긴급돌봄 인력 지원에 13억 1천만원,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에 2억 4천만원이 각각 투입된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운영하는 '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시설로 일시돌봄, 상시돌봄 등이 가능하며 경기도에는 지난해 말 기준 86 곳이 설치되어 있다.

도는 시간제 돌봄교사 인력과 프로그램 운영 예산 지원을 확대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아동돌봄 공백을 방지하겠다고 설명했다.

긴급돌봄 인력은 시·군 수요를 모두 반영, 현재 12개  시·군 56명에서 20개 시·군 99명으로 시간제 돌봄교사 43명을 확대 배치한다. 이들은 긴급돌봄, 방학돌봄, 저녁돌봄 등 돌봄 시간 연장과 장애 아동 등 취약계층 돌봄 수요가 있는 센터에 전담 교사로 투입된다.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은 총 2억 4천만원의 예산을 투입, 시·군 수요를 모두 반영해 14개 시·군 57곳에서 22개 시·군 센터 100곳에 투입한다. 지원 예산은 다함께돌봄센터 내 돌봄서비스를 제공받는 아이들을 위한 신체 활동, 음악, 연극 등 놀이형 프로그램, 아동 안전교육 프로그램, 기타 지역 맞춤형 돌봄 프로그램 운영비로 사용된다.

박근균 경기도 아동돌봄과장은 “경기도 돌봄정책 방향은 촘촘한 돌봄시설 확충과 더불어 수요자 맞춤 돌봄서비스 제공”이라며 “앞으로도 아동돌봄 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