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사면(赦免)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사면(赦免)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1.07 1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사면(赦免)

                                                                                     

요즘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두고 각 언론에서 이슈로 삼고 있다. 이번 시간에는 사면(赦免)이라는 한자에 대해 알아보겠다.

                                                                                          

赦免은 중국과 자형을 같이 쓰고 있다.

                                                                                           

는 붉을 적()과 칠 복()의 조합이다.

                                                

불 화()가 글자 아래에 위치할 때는 자형이 [] 이렇게 바뀐다. 그러므로 은 붉은 흙을 나타낸 것이다. 화산이 폭발한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나쁜 사물을 칭할 때 붉은 무리라고 하듯이, ‘에는 멸하다(--), 몰살시키다(沒殺---)’의 뜻이 있다.

                                                                                               

칠 복() 자는 손에 회초리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나쁜 무리[]에게 적당히 형벌[]을 가한 뒤, 용서해 준다는 뜻이 이다. 이와 관련 이재명 지사는 JTBC와의 방송대담에서 사면은 처벌의 목적인 응보와 예방 두 가지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는데 이는 적당한 형벌 이후 용서를 해준다는 사면의 한자풀이와 맞아떨어지는 해석이다.

                                                                               

   

자는 아기가 태어날 때 거꾸로 나오는 모습을 형상화 한 것이다. 출산과 동시에 엄마와 아기의 고생이 끝났다고 면했다라는 뜻으로 쓰인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