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부재중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부재중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1.01.07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이 내리고 세상이 평등해지니,
문득
엄마가 보고프다.

 

누군가를 생각하는 마음이 금세 돌아오길  ⓒ마혜경
누군가를 생각하는 마음이 금세 돌아오길 ⓒ마혜경

 

 

부재중

- 마혜경
 
 

 

벨이 울리자 엄마가 걸어온다

밥 먹고 다녀라

왜 안 오냐고 말하지만

작은 목소리가 오다가 죽어

다른 것을 끌고 왔는지도 모른다

 

아프다는 말이 오다가 아파서 죽고

서럽다는 말이 서러워 죽어

조심해라 걱정 마라를 끌고 왔는지도 모른다

 

보고 싶다는 말이 오다가 너무 보고 싶어서 죽으면

눈물보다 먼저 오는 말

 

나는 괜찮다

 

그래서 세상에는

일방적인 모른 체와 하소연뿐인 통화가 있는 것이다

괜찮지 않아도 괜찮아야 할 사람이 있는 것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