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민달팽이
  • 후원하기
시_민달팽이
  • 이주형 전문 기자
    이주형 전문 기자 ljhljh0703@gmail.com
  • 승인 2021.01.06 0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달팽이

 

달팽아 내 달팽아

어찌 홀로 집이 없느냐

한 켠 누일 관조차도 없구나

넌 정말 유별나구나

 

나와 부모님은

고요속에서 서로를 알았다

우린 분명 서로를 사랑하지만

우린 아마 서로에게 죄인이다

 

침묵 속 찢어지는 비명

들리지 않음에도 들리는 울림

평화를 종식하는 관현악 속에서

조용히 웅크려 종전을 기다린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