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청람
  • 후원하기
[윤한로 시] 청람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1.01.04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람(淸覽)

접때는 이우지 여든 살 할머니 한 분
애걔걔, 내 시집 좀 달란다
일주일에 둬 번 읍내 나가 시를 밴다는데
좋잖은 내 시들 어쩐댜
전혀 볼거리란 없단데두
대이구 달라는데야
떨립디다 낯 뜨겁습디다
뻣뻣하고 질긴 말도 아니요
풀잎에 슬리고
나뭇가지에 긁히고
새들한테 파먹힌 말도 아니요
바람에 트고
볕에 탄 말도 아니요
덧정 없이, 맛대가리 하나 없이, 뚱하니
속 터지는 말도 아니요
그저 메스껍고 야들야들한
저 대처것들 말뽄새뿐
그러나 어쩔 수 없어 시집을 드릴라커니
나 이렇게 써 줬습죠
여기 할매요,
부디 좋게도 맑게도
보아 주지 마소 그러구러
돼도 안 한 내 시집일랑
장독이나 덮으시구래
하고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