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재상고심(再上告審)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재상고심(再上告審)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1.02 1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상고심(再上告審)

                                                                                                       

오는 14일 오전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등의 사건에 관한 재상고심 선고공판을 연다.

오늘은 재상고심(再上告審)의 한자를 알아보겠다.

                                                                                                                                                                          

자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중국과 자형이 같다.

                                                                                                   

두 재(再)앞으로 나가다의 뜻을 지닌 나아갈 염()한 일(一)의 조합이다.

                                                                                          

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을 뜻하며, ‘멀다’, ‘비다’, ‘공허하다의 뜻을 지닌 글자이다.

2020년은 우리 모두 코로나가 곧 끝날 것이라는 생각으로 버텨[] 왔다. 그러나 그 끝을 보지 못한 체 2021년을 맞이하게 되었다.

                                                                                         

신축년은 우리 국민 모두 한 번 더 [] 힘을 내서 씩씩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 재활(再活)의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자는 고대(古代)의 제사 풍습과 관련된 글자이다. 주로 양이나 소를 제물로 바쳐 제사를 지내곤 했는데, ‘자는 신에게 제사를 지냄을 알린다는 의미에서 알리다고하다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

                                                                                      

자는 집안에 짐승이 침입하고 나간 방향을 살펴서 거기에 대처한다는 뜻이다.

                                                                                                                                                                    

차례 번(), 밭에 찍힌 동물의 발자국이나 발바닥을 표현한 것이다. 사냥꾼들은 짐승의 발자국을 보고 어떤 동물이 지나갔었는지를 식별하기에 자는 분별하다’, ‘구분하다라는 뜻을 갖게 된 것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