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관계자 외 출입금지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관계자 외 출입금지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12.27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쪽으로 갈까 말까...

 

그쪽 풍경에 발을 들이다  ⓒ마혜경
그쪽 풍경에 발을 들이다 ⓒ마혜경

 

관계자 외 출입금지

- 마혜경
 
 
 

롯데호텔 뷔페 안에서 창밖을 보니

제주도 바다가 동그랗게 날 감싸고 있다

물항아리 속에 들어앉아 고개만 내민

 

난 독 안의 쥐

 

바깥은 낭떠러지가 분명해

물 싫어하는 고양이가 언제나 많지

세상을 할퀴며 기어 올라오고 있어

난 간당간당 머리만 내놓고 

그 발톱 끝에 침을 뱉지

 

겁이 나서 발뒤꿈치만 들지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