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중 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 윤석열 징계위원회 위원장으로 징계위원회 참석
  • 후원하기
정한중 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 윤석열 징계위원회 위원장으로 징계위원회 참석
  • 이원환 전문 기자
    이원환 전문 기자 lwh15554@daum.net
  • 승인 2020.12.10 1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피아 무죄TV 유튜브(바로가기)

 

정한중 외대 로스쿨 원장이 12월 10일 윤석열 징계위원회 위원장으로 징계위원회에 참석하면서 정한중 원장이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무죄네트워크가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무죄네트워크는 2015년 9월에 창립한 시민단체로서 억울한 사람들의 누명을 벗겨 무죄로 만드는 활동을 한다. 공동대표는 운영위원장을 겸임하는 이춘발 전 한국기자협회 회장과 김진기 법무법인 평안 변호사이다. 전 대표는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다.

 

정한중 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은 2019년 9월 20일 “한국무죄네트워크 형사법대토론회”에서 “조국 장관 부인사건에서 본 검찰 수사 및 기소의 문제점”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한 바 있다.

정한중 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은 무죄네트워크에서 운영하는 무죄TV 에 2020년 1월 20일에 출연하여 공수처법이 판검사등 고위공직자에게 자정을 압박하는 효과가 있음을 역설한 바 있다.

 

무죄네트워크는 2019년 말부터 웅진그룹과 하나은행, 한국자산신탁이 중소기업 타이거월드의 3,000억원대 재산을 강탈하여 웅진플레이도시로 넘긴 사건을 추적 보도하였다. 이 보도는 최근 MBC 스트레이트에서 방영되었으며, 하나은행은 MBC 스트레이트 기자를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여 시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무죄네트워크는 2020년 5월 20일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실과 '금융범죄 왜 늘었나'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 토론회에서 이원환 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은 라임 펀드나 디스커버리자산운용 펀드 사태가 재발할 경우 피해자 보상을 최우선적으로 하기 위해서 정부가 우선 환불 후 정산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원금보장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을 광고나 계약서 첫머리에 큰 글씨로 기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원환 무죄네트워크 운영위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 은행과 증권회사, 금융지주사 대표이사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무죄TV 19회 - 편파 수사, 왜곡보도가 정국 혼란 가중 2020.1.20 화면 캡쳐
무죄TV 19회 - 편파 수사, 왜곡보도가 정국 혼란 가중 2020.1.20 화면 캡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2020-12-10 15:16:21
좋은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