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걷기협회, 제1회 '걷기 패션 사진-영상 콘테스트' 및 '아름다운 길 지자체 賞' 후보 12월31일까지 온라인 공모!
  • 후원하기
대한걷기협회, 제1회 '걷기 패션 사진-영상 콘테스트' 및 '아름다운 길 지자체 賞' 후보 12월31일까지 온라인 공모!
  • 임만택 전문 기자
    임만택 전문 기자 dream-kaz@daum.net
  • 승인 2020.12.06 2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걷기협회 창립 10주년 기념 ‘걷고 싶은 길 자자체 賞’ 공모
제1회 ‘걷기 패션 사진-영상 콘테스트’도 개최 12월 31일 마감

대한걷기협회(회장 이종환)는 창립 10주년을 맞아  '제 1회 아름다운 걷기패션 사진, 영상컨테스트'를 개최한다.  ‘걷고 싶은 길’ 가꾸기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와 시민의 건강한 걸음 행사를 홍보하기위해 지역별 ‘걷고 싶은 길’과 이를 가꿔온 지자체를 대상으로 ‘제1회 아름다운 걷기 패션 사진·영상 콘테스트’와 ‘아름다운 길 지자체 상(賞)’ 후보를 오는 12월 31일(목)까지 온라인으로 공모한다. 한국아트네트워크협회는 후원으로 참여한다.

아름다운 걷기 패션 사진·영상 콘테스트 공모 포스터

이번 대한걷기협회의 행사기획위원장을 맡은 정유림 큐레이터는 “우리나라는 빼어난 자연과 독특하고 아름다운 길이 유난히 많은 나라다. 우리가 찾지 못한 걷기에 좋은 길도 많다. 지루하지 않고 아름다운 길을 따라 걷는다면 몸과 마음의 건강에도 좋다. 서양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최고의 명약은 걷는 것.’이라고 설파했듯이 걷기는 심장병을 예방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 100세 시대에 걷기만큼 좋은 운동은 없다. 대한걷기협회는 전국 지자체의 ‘수려한 길’을 발굴하고, 온 국민이 건강을 위해 걸을 수 있도록 지자체 ‘걷고 싶은 길’ 선정 이벤트와 ‘아름다운 걷기 패션 사진 콘테스트’ 등 다양한 걷기운동 콘텐츠를 통해 ‘생활 워킹’(Life Walking) 정착에 노력하고 있다.”고 공모 소감을 밝혔다.

‘걷고 싶은 길, 올해의 자자체 상’은 4km 이상 ‘걷고 싶은 길’을 만든 지자체 이름과 단체장 성함, 추천자나 추천 단체장 소개서와 성함, 단체명, 연락처, 이메일, 길에 대한 특징이나 자랑, 출발점과 도착점 거리를 작성한 후, 길 풍경을 찍은 사진 3~5컷을 보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올해 처음 개최하는 ‘아름다운 걷기 패션 사진·영상 콘테스트’ 응모는 산책이나 운동, 피크닉, 등산하면서 간편하고 걷기에 좋았던 옷을 입고 찍은 사진 또는 3분 이내의 간단한 동영상을 보내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결과발표는 내년 1월 22일 협회 위촉 심사위원회에서 심사 후 결정되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걷고 싶은 길, 올해의 자자체 상 공모안내 포스터

‘걷고 싶은 길 올해의 지자체 賞’ 심사위원진으로는 김덕룡 UN피스코이사장(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영호 전 유한대총장, 고학찬 윤당아트홀관장(전 예술의 전당사장), 블랙야크 강태선회장,  하영균작가 (교보베스트선정작가), 이미지메이킹과스타일전문가 박진아대표, 이춘환화백, (주)서울TENT 손영호대표, 걷기운동 전도사로 잘알려진 유규종교수(이벤트머치모아대표), 심재학대표(갤러리41대표,화랑협회이사)등 각분야 전문심사위원진을 초빙한 이번 대한 걷기협회행사 기획위원장을 맡은 정유림큐레이터는 각분야 전문가분들을 심사위원으로 초빙한 대한걷기협회의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길을 세계에 알리고 온국민의 건강을 위한 재미있고 다양한 걷기행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걷기협회는 걷기에 대한 이해와 전문지식 함양, 올바른 걷기방법 등 교육사업과 적응에 필요한 능력과 자질 향상, 맞춤형 걷기운동프로그램 지도방법, 실습 위주의 연수, 창의적인 교수법 향상을 통해 건강한 걷기운동교육을 전국적으로 장려하고 알리는 비영리단체다. 

대한걷기협회 웹사이트 : http://www.walk4all.or.kr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