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 가로막는 가짜 '유엔사' 미국은 길을 비켜라!
  • 후원하기
한반도 평화 가로막는 가짜 '유엔사' 미국은 길을 비켜라!
  • 신영배 전문 기자
    신영배 전문 기자 ybshin0615@naver.com
  • 승인 2020.11.25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평화철도와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캠페인은 24일 오전 11시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앞에서 가짜 유엔사'의 주권침해 규탄 기자회견를 열고 유엔사 깃발을 내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최근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개성공단 재개를 촉구하며 집무실을 도란산전망대에 설치하려 했으나 유엔사의 방해로 무산되자 임시집무실을 임진각에 설치하고 매일 통일대교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는 중이다.

SOFA개정국민행동 상임대표인 이장희 외국어대 명예교수는 유엔사는 유엔과 아무 관계가 없는 기구이다, 유엔의 이름으로 한반도 평화 가로막고 대한민국의 주권을 지금 침해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권영길 평화철도 상임대표는 이재강 평화부지사가 개성공단 재개를 호소하기 위해 집무실을 도라산전망대에 설치하려고 했더니 유엔사가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일의길 조원호 공동대표는 우리들은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이라는 단체를 결성하고 미국 대사관 앞에서 현재 24차까지 시민행동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한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미국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문 전문


가짜 유엔사령부의 주권침해를 규탄한다

우리는 오늘 파주 임진각 바람의 언덕에 설치된 경기도 이재강 평화부지사의 집무실을 지지 방문하였습니다.

경기도는 그동안 남북이 합의한 평화번영의 협력사업을 하루속히 재개하여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충심 어린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당면해서는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는 각계각층의 요구를 대변하여 도라전망대에 평화부지사 사무실을 설치하고자 했으나 소위 유엔사의 불허라는 해괴망측한 조치에 가로막혔습니다.

우리의 땅에서, 통일을 이루기 위한 우리 스스로의 노력이 정체불명의 외부세력에 의해 제지당하는 대형사건이 너무도 버젓이 벌어진 것입니다.

70년 간 이어져왔으며 2018년 판문점 선언 이후 더욱 노골화된 소위 유엔사의 남북협력 차단, 주권침해 행위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제는 더 이상 이런 비정상적인 범죄행위를 수수방관하지 말아야 합니다.

소위 유엔사령부라는 것은 미국이 70년 간 유엔의 이름을 도용하고 유엔의 외피를 씌워 국제기구 행세를 시킨 미국의 군사기구에 불과합니다. 미국이 유엔사라는 간판 뒤에 숨어서 남북관계를 훼방하고 한국정부와 군대를 농락해온 것이 소위 유엔사’ 70년의 역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유엔사를 가짜라고 규정하였으며 해체를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은 더 이상 유엔사의 가면을 쓰고 벌이는 비겁한 남북 이간질을 그만두어야 합니다. 또한 국제기구로 포장된 가짜 유엔사의 허세를 이용해 한국정부와 군대를 협박하는 사기행각도 중단해야 합니다.

남과 북은 이미 한반도에 영원히 전쟁이 없을 것이며 우리 민족 스스로의 힘으로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루겠다는 것을 온 세상에 선포하였습니다. 이러한 우리 민족의 결정과 계획을 방해할 권한은 누구에게도 없으며 우리가 그것을 승인받아야 할 대상도 이유도 없습니다.

평화와 번영, 통일의 시대와 어울리지 않는 냉전의 유물, 가짜 유엔사는 하루속히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합니다.

우리는 앞으로도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적 운동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갈 것입니다. 또한 주권자의 당연한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싸우고 있는 경기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남북 교류, 협력의 시대를 열기 위해 힘을 합쳐나갈 것입니다.

20201124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캠페인 / 사단법인 평화철도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