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구름이 흘러가는 곳
  • 후원하기
[김문영 비시 詩帖] 구름이 흘러가는 곳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mediapia.co.kr
  • 승인 2020.11.22 0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름이 흘러가는 곳>

 

시간이 흐르니 세월도 가고

빈 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가는 인생

조금 더 가지기 위해 발버둥치는 삶

비우고 내려놓지 못하는 마음 사이로

채우지 못한 욕심이 발기하고

비울 것이 있어야 비우지

내려놓을 것이 있어야 내려놓지

핑계대는 말들이 어지러운 시간

하늘 아래 땅이 있고 땅 위에 있는 사람들

전염병이 도져 괴로운 밤

괴로움 커져 더욱 추운 겨울밤

다함께 승리하자는 다짐 커질 때

언뜻언뜻 달을 가리며 구름은 흘러가고

각자의 소원 달 쪽으로 향하는데

기운 없는 사내 달보고 소원도 빌지 못하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