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詩笑] 아픈 손가락을 꺼냅니다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詩笑] 아픈 손가락을 꺼냅니다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11.17 10: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아픈 손가락이 있는 법이죠.

 

 

ⓒ마혜경
ⓒ마혜경

 

아픈 손가락을 꺼냅니다

-마혜경
 
 

어미가 돼가지고 지 새끼를 그라믄 못쓰지

어머니가 예원이네 강아지를 안고 왔다

어미가 젖을 안 줘 금방 죽을 것 같다는 게 이유다

어머니는 방석을 깔고 수건을 덮어주며 보살핀다

어미젖을 목 묵어 어쩌긋냐 미음으로 때워야제

어머니는 먼저 간 큰아들이 그리운가 보다

어미, 개 어미가 되고 싶나 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