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
  • 후원하기
고구마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0.11.04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문학 연재 시집, 김홍관 시인의 시집 '씨'의 '고구마' 입니다.

고구마를 샀다.

이역 땅

홀로 사는 몸이라

500원에 네 개

 

뒀다 먹으려는 심사로

다라에 담아 둔 지 이십여 일

먹으려고 살피니

넷 중에 두 녀석이 썩어 간다.
 

아버지 생전에

감자 썩은 건 먹어도

고구마 썩는 건 못 먹는다는

 

썩은 것 중 하나에

연자주 예쁜 싹이 돋는다.

아! 썩어야 싹이 나는구나.

 

기다림도 그리움도

미움도 외로움도

속에서 푹 썩어 가야

연초록 싹이 나는구나.

 

도대체

내 안에 있는 상처도

얼마나 더 썩어야

연초록 싹이 난단 말인가?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