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詩笑] 때로는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詩笑] 때로는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10.29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낯선 길에 빠질 때가 있다
누구나 길 잃을 자격이 있다 
ⓒ마혜경

때로는 

-마혜경

 

손수레가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하고 있다

아, 죽고 싶어? 미친 인간아

노인을 간신히 피한 차들이 창문을 열고 

같은 욕설을 한다

지나가던 한 노인이 달려와

노인의 손을 잡고 주변에 수신호를 보낸다 

클락션 소리 두 배로 울린다

 

묻지마라

법의 잣대로 따지지 마라

누구나 길 잃을 자격이 있지 않나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