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 후원하기
편지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0.10.28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지

 

가을 닮은 하늘에

당신 이야기를 전합니다.

어쩌지 못한 잘못일랑

구름 닮은 말로 사과합니다.

그 때 그 시절

당신은 가을이었습니다.

 

봄과 여름을 품어야

가을의 아름다움이

함초롱한 청포도처럼

영글어가겠지만

당신의 언어는 늘

봄이었습니다.

 

가을이 다시 돌아오며는

미뤄 두었던 숙제처럼

편지를 씁니다.

부치치 못할 편지인지라

답장을 기다리지 않습니다.

 

오늘

시리도록 투명한 이 가을날에

당신께 편지를 쓰렵니다.

봄이었고 가을이었던

당신을 그리는 그림으로

편지를 쓰렵니다.

가슴 벅찬 풍요가

밀물처럼 밀려오는 가을날에

가을 닮은 언어로 구름 닮은 편지를 쓰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