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와 고(古)의 쓰임
  • 후원하기
고(故)와 고(古)의 쓰임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0.10.25 2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오늘 별세했다. 여러 언론매체에서 고인(故人)이 된 이 회장의 기사를 다루고 있는데 고()와 고()의 쓰임이 혼동되어 사용되고 있기에, 오늘은 를 파자(破字)로 알아보기로 한다.

 

 

()는 죽은 사람의 성명(姓名)이나 별호 위에 쓰이며 이미 세상(世上)을 떠난 사람이 된의 뜻을 나타내는 말이다.

 

 

 

여러() 대에 걸쳐 입()으로 전해온다는 뜻이 합()하여 옛날을 뜻한다.

 

()()를 합()한 모양으로 十代(십대)나 입에서 입으로 전하다.

 

낡다, 오래된 물건, 고물(古物).

 

대한민국을 경제대국으로 이끌어간 주역인 이건희 회장의 명복(冥福)을 빕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