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정치인들이 언론인 개인 공격하는 잘못 중단해야"
  • 후원하기
언론노조, "정치인들이 언론인 개인 공격하는 잘못 중단해야"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10.20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장관 '기자 좌표' 논란, 무차별 취재도 고민해야

언론노조가 20일 성명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자택 인근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사진기자를 공개 비난한 행위에 대해 추 장관 사과 요구와 함께 취재관행에 대해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당 대표까지 지낸 5선 국회의원에 현직 법무부 장관에게 기자들의 감시가 낯선 일이 아닐 것이고, 유력 정치인과 기자 개인 영향력은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차이가 크다는 것은 모두 아는 사실”이라며 “개인 SNS를 통해 즉자적 반응을 보인 추미애 장관은 관련 글을 삭제하고, 해당 기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일부 언론이 유력 정치인이라고 해서 출근길 또는 자택 앞에서 사회적 이슈와는 거리가 먼 사생활 영역 질문이나 신변잡기식 무차별 취재를 관행으로 언제까지 인정할 것인지 우리는 고민해야 한다”면서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고 사회적 논의를 이끌기보다는 편견을 조장하고 낙인찍기로 악용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추가적인 입장을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자택 근처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뉴시스 사진기자의 사진을 게시했다.(사진=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15일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택 근처에서 장시간 대기하던 뉴시스 사진기자 사진을 게시하며, “한 달 전쯤 법무부 대변인은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 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는데 기자는 그런 것은 모른다고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며 “지난 9개월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다”,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다”고 주장했다.

모자이크 처리가 안된 뉴시스 기자 사진이 업로드 되고 기자 신상이 특정되며 기자에 대한 맹공격이 이어졌다. 추 장관은 '좌표찍기' 논란이 거세지자 얼마 후 얼굴을 가린 사진을 다시 게시했다. 

이어 언론노조는 “언론과 정치권의 갈등이야 늘 있었고 그래야 하지만 이런 식은 아니다”라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거대 정당이 기자들 실명을 공개하며 여론을 유리하게 주도하려는 행태를 비판했다. “미래통합당이 보도자료에 취재 기자 실명까지 거론하면서 원색적 비난을 가한” 일과 “더불어민주당의 일부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기사에 대한 문제를 개인 SNS에 작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제기한 것” 등을 모두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여·야 거대정당에 “한 거대 정당은 일방적으로 언론에 자신들을 두둔하기를 요구했고, 다른 거대 정당은 언론과 기계적 거리두기로 별다른 언론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면서 “언론노조는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언론개혁을 위한 언론정책 마련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현 정부와 정치권은 기자 개개인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것으로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20일 성명 전문(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홈페이지 갈무리)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