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낯설고 높은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낯설고 높은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10.15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기를 타고 멀리 날아가는 꿈을 꿉니다.
그것이 '여행'이라 불릴 날을 기다립니다.
ⓒ마혜경

 

낯설고 높은 

- 마혜경
 
 

꿈에서 떨어져도 눈물로 베개를 적시던 사람들이 3만 5천 피드를 날고 있다

캐리어에 긴 옷과 카메라 수첩을 챙기고

하늘을 걷고 있다

태양을 가로질러 구름을 둥글게 깎으며

낯선 얼굴을

간판을

의자를 향해 날아간다

 

겁쟁이들의 이 짧은 표류는 여행으로

불리면서 하늘에 이름이 각인된다

바람이 먼저 읽을 것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