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 결사의 또다른 이유
  • 후원하기
집회 & 결사의 또다른 이유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0.10.11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의 간곡한 요청과 경찰의 원천봉쇄에도 불구하고 집회를 강행하는 단체들의 속내는 금전적인 이유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제시되었다. 

9일 한글날 한 보수 유튜버가 광화문 일대 집회 상황을 중계하면서 후원금 모집 안내를 하고, 실시간으로 ‘슈퍼챗’으로 모금하고  있는 장면, 사진 갈무리: 유튜브 화면
9일 한글날 한 보수 유튜버가 광화문 일대 집회 상황을 중계하면서 후원금 모집 안내를 하고, 실시간으로 ‘슈퍼챗’으로 모금하고 있는 장면, 사진 갈무리: 유튜브 화면

10월 9일 <한겨례>발 기사에 따르면 ‘8·15 광화문 국민대회 비상대책위원회’(8·15 비대위) 등 9일 한글날 집회를 전개한 단체들은 모두 유튜브를 통한 생중계를 실시했다. 유튜브 중계화면 하단이나 집회 참가자들이 들고 있는 플래카드, 손팻말 등에선 후원금을 요청하는 문구와 계좌번호를 볼수 있었다. 집회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유튜브 생방송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슈퍼챗’(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 참여자들이 보내는 후원금)으로 돈을 보내고, 계좌 이체로 송금하기도 했다. 이러한 유튜브 중계를 통한 후원금 모집이 단체 운영의 가장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이 집회시위 자제를 당부해도 이들이 집회를 계속하지 않으면 후원금을 모을 수 없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에도 아랑곳 않고 주말마다 집회를 열어왔지만 8·15 집회 이후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부터는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 사람이 모여야지 수금을 할 수 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집회든 모임이든 그게 용의치 않자 유튜브를 통해서라도 후원금 모집을 독려하고 있는 격이다. 

‘드라이브 스루’ 차량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 대표 서경석 목사는 지난 6일 지지자들에게 보낸 공지글에서 “정부의 탄압이 심해져 우파운동이 상처를 입었다. 새한국이 전국 단위 운동을 키우려고 하는데 재정이 너무 빈약하다. 적은 금액이라도 꼭 성금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유튜버들이 자신의 방송에 후원계좌를 걸어 놓고 각종 광고로 도배하다싶이 하면서 선전하면서 장사를 하는 행위와 일치하는데 방송을 시청하고 집회에 참석하고 돈을 보내는 건 어디까지나 개인의 자유이다. 즉 동참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집회든 시위든 계속 행해지는 거다. 돈은 귀신도 부리는데 까짓 사람쯤이야...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