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그리움은 손바닥을 닮았다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그리움은 손바닥을 닮았다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09.24 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은 그리움을 그리워 하는 계절
주머니의 얼굴들을 꺼내어 본다

 

그리움은 손바닥을 닮았다

- 마혜경

 

 

허공을 매만지다 젖은 보도블록에 달라붙은

붉은 단풍잎을 바라본다

 

여름의 햇살을 훌훌 털고 떠나버린

아버지의 

오그라든 손바닥

 

생각없이 밟다가

두 손으로 받쳐 든다

그리움이 쏟아지는 어느 한낮의 오후
그리움이 쏟아지는 어느 목요일의 풍경 | ⓒ 마혜경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