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세연, 특정집단 이익 옹호·정치 개입이라면 청산해야 할 적폐"
  • 후원하기
이재명, "조세연, 특정집단 이익 옹호·정치 개입이라면 청산해야 할 적폐"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9.18 12: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기준으로 볼 때 전체매출이 동일할 수는 있어도, 유통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줄고 중소상공인 매출이 늘어나는 것은 연구할 것도 없는 팩트
연구보고서 시작단계부터 지역화폐를 아예 '열등한' 것으로 명시하고 시작하여 가치중립적, 과학적으로 시작해야 할 실증연구의 기본을 어긴 것으로 연구 윤리까지 의심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의 주요정책을 비방하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을 비판한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왜곡된 중간결과를 내놓으며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의 주요정책을 비방하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조세재정연구원 갈수록 이상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가 문재인정부의 공약이자 역점시책 사업 중 하나로 영세중소상공인의 매출지원과 함께 골목과 지방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임을 언급하며 국회도 아동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수 있도록 입법했다고 전했다. 지역화폐는 타 지역이 아닌 자기 고장의 소비를 촉진, 중소상공인 매출증대 지원으로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유통공룡으로부터 지역소상공인들을 보호하는 측면 두가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기준으로 볼 때 전체매출이 동일할 수는 있어도, 유통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줄고 중소상공인 매출이 늘어나는 것은 연구할 것도 없는 팩트라고 강조했다.

1차 재난지원금에서 보듯 지역화폐는 저축을 할 수 없고 반드시 소비해야 하므로 승수효과가 크며 조세연 주장처럼 아무 효과가 없는데 문재인 정부의 기재부가 2019년부터 지역화폐 지원을 계속 늘려 내년도에 2조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 지역화폐발행을 15조원까지 늘릴 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조세연이 골목식당 음식점에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는 객관적 자료와 상식을 벗어나 ‘지역화폐 때문에 골목식당 매출이 줄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한다고 밝히며 불법할인(깡) 가능성도 없고 재충전이 가능하여 발행비용도 반복적으로 들지 않는 지역화폐를 두고 '깡'의 위험이나 과도한 발행비용을 문제 삼는 것이 이상하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조세연이 스스로 밝힌 것처럼 이번 발표는 지역화폐 활성화 이전인 2010~2018년까지 자료에 의한 것으로 최종결과가 아닌 중간연구결과에 불과한데, 이를 제시하며 ‘지역화폐는 아무 효과가 없는 예산낭비’라고 주장한다고 꼬집었다.

특히 연구보고서 시작단계부터 지역화폐를 아예 '열등한' 것으로 명시하고 시작하여 가치중립적, 과학적으로 시작해야 할 실증연구의 기본을 어긴 것으로 연구 윤리까지 의심받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조세연이 부실하고 왜곡되며 최종결과도 아닌 중간연구결과를 이 시점에 다급하게 내 놓으며 문재인 정부와 주요정책을 비방하는 이유로

▷ 지역화폐가 활성화 될수록 대형마트 등 유통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악영향을 받는 점

▷ 지금이 정부예산편성 시기인데 정부와 민주당이 지역화폐를 대대적으로 확대하려 하는 점

▷ 일부 경제지 등 경제기득권을 옹호하는 보수언론이 집중적으로 지역화폐를 폄훼하는 점

▷ 성남에서 시작된 이재명표 정책으로 기본소득정책의 실효성을 높이는 주요장치라는 점

▷ ‘지역화폐 시행이 정치적 목적에 의한 것’이라 주장하여 스스로 ‘연구’를 넘어 정치행위를 하고 있는 점

▷ 연구 시작단계부터 지역화폐를 열등한 것으로 규정하고 객관적 중립적 태도를 지키지 않은 점

▷ 같은 국책연구기관이면서 무리하게 다른 국책연구기관(행안부 산하 지방행정연구원)의 두차례 연구결과까지 부인하고 최종도 아닌 중간연구결과를 무리하게 제시하며 지역화폐 무용론을 넘어 예산낭비라고까지 주장하는 점

▷ 논란이 커지자 최종보고서는 비공개하겠다고 발표한 후 특정언론의 단독보도 형태로 최종보고서 내용이 일부 공개되는 등 전형적 언론플레이가 이뤄지고 있는 점

을 언급하며 지역화폐 확대로 매출 타격을 입는 유통대기업과 카드사 보호 목적, 또 하나는 정치개입 가능성 등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국민혈세로 운영되는 국책연구기관이면 국책연구기관답게 국리민복을 위해 타당한 자료에 의한 객관적 연구결과를 제시하면 그만이고 또 그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책연구기관이 특정집단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