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집단 면역 실험, 그 결과는?
  • 후원하기
스웨덴의 집단 면역 실험, 그 결과는?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0.09.17 0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면역' 시도로 곤욕을 치른 스웨덴이 최근 유럽 국가 중 일일 확진자 수 최저를 기록하고 있다. 집단 면역이 뒤늦게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과 함께 코로나19 방역 성공 여부를 평가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해석이 공존하고 있다. 

지난 5월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의 한 식당의 모습. 평화롭기 그지 없다. 하긴 이때는 우리나라도 연휴에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집단 확산이 터지긴 했다.
지난 5월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의 한 식당의 모습. 평화롭기 그지 없다. 하긴 이때는 우리나라도 연휴에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집단 확산이 터지긴 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스웨덴 일일 확진자 수는 6월 1000명대에서 8월 200명대로 떨어진 뒤 9월 첫 주 평균 108명으로 계속 하락하고 있는데 지난주 12만 건의 테스트 중 양성률은 1.2%에 불과했다. 유럽 국가와 비교하면 스웨덴의 확진자 수 감소는 더 도드라진다. 인구 10만 명당 확진율은 스웨덴 22.2명으로, 스페인 279명, 프랑스 158.5명, 체코 118명과 비교해 현저히 낮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다른 유럽 나라들이 봉쇄 정책을 택한 것과는 다르게 식당·카페 영업을 허용했고, 이동 금지령도 내리지 않아 이른바 국민의 일정 비율이 전염명에 대한 면역력을 갖게 해 전염병 확산을 억제하는  '집단 면역' 실험을 시도했다.그 결과 스웨덴의 지난 7월 초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 수는 530명으로, 영국(661명)에 이어 유럽 내에서 가장 많았다.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장은 11일 프랑스 24와의 인터뷰에서 "스웨덴은 의료체계가 코로나19 사태를 감당할 수 있도록 장기적 관점에서 대처해왔다"면서 스웨덴의 느슨한 방역 지침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초기 스웨덴 사망률이 높았던 까닭은 높은 고령자 감염 때문이며, 고령자 요양원을 봉쇄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도 "스웨덴은 집단 면역을 시도한 게 아니다"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스웨덴은 앞으로도 코로나19 방역을 개인의 자율과 책임에 맡길 방침이다.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장

인구 약 천만의 스웨덴에서 현재까지 확진자가 8만에 사망자 6천이며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이웃 핀란드는 인구 약 554만에 누적 확진자는 8천에 사망자가 260명이며 신규 확진자는 100명 미만을 기록하고 있다. 우리나라와는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넓은 국토면적에 인구 1000만명의 스웨덴에서 사망자만 6000명이면 인구비례로 한국은 최소 3만명 사망이고 인구가 밀집해 있기 때문에 훨씬 피해가 커질 수 있다. 만약 한국에서 집단면역으로 사망자가 3만명 이상 발생 했다면? 상상하기도 힘든 끔찍한 일이다. 

    •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