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 후원하기
봄비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0.09.16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비

자박자박 똑똑똑
발자욱 소리
문 두드리는 소리

'누구세요?  누가 오셨나요?'
아무 대답 없더니

아침 햇살 반짝여
문밖에 나갔어요.

! 나뭇가지에 물기가
껑충 올라왔어요.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